“과장 되었지만 조작 아닌 듯”
국정원의 이석기 녹취록 입수, '내부 동조자' 가능성 제기돼
    2013년 08월 30일 12:00 오후

Print Friendly

일부 언론이 29일 밤부터 이석기 의원의 발언 녹취록을 입수했다며 해당 전문을 공개했다. 해당 녹취록은 지난 5월 비밀회합에서 나온 발언들로 권역별 토론 발표에서 이모씨 등이 총기 제조, 무기고 습격 등에 대해 구체적으로 발언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비밀회합 내용에서 이석기 의원도 “전쟁을 준비하자”며 “구체적으로 물질 기술적 준비체계를 반드시 구축해야 한다”며 참석자들에게 그에 대해 토론할 것을 요청했고 이상호 대표 등이 상당히 구체적으로 기간망 시설 파괴, 무기 제작 등에 대해 발표했다.

청년당원인 박민정 전 통합진보당 청년위원장도 “저희가 벌이고자 하는 백일전투 동안 우리부터 세밀하게 체력부터 시작해서 준비를 해두자”고 발언했다.

이석기 의원 보좌관인 우위영 전 대변인은 “각자 소관 업무를 똑똑히 인식하고 각자의 초소에서 구체적으로 혁명전을 준비해야 한다”며 “혁명이 부를 때 언제든지 모일 수 있는 태세는 일상에서 나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통합진보당은 30일 대변인 공식 브리핑을 통해 5월 모임은 RO모임이 아니라 경기도당 임원회의에서 소집한 당원모임이었다고 밝히며, 이석기 의원의 발언에서도 내란음모와 관련한 발언은 없으며, 개별 참가자들의 발언 또한 왜곡되었다고 입장을 밝혔다.

경기동부연합이 아니라 민혁당 경기남부위원회 재건위인 듯

과거 경기동부연합과 함께 활동하기도 했던, 이들에 대해 정통한 한 인사는 30일 <레디앙>과의 통화에서 모임에서 발언한 이들의 면면을 살펴본 뒤 “이들을 경기동부연합으로 지칭하는 건 맞지 않는 것 같다. 이모 김모씨 등 참석자들을 보면 민혁당 경기남부위원회 재건위원회 잔존세력인 것 같다”고 추측했다.

15~20년 활동한 핵심 인사가 프락치일 가능성

일부 언론에서 국정원이 합법적 감청을 한 것이라고 보도한 것과 별개로 그는 RO 내부에 프락치가 존재할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오랫동안 동고동락했던 사람들 중 프락치가 있을 것이다. 130여명이 모이는 모임이라면 나름대로 오래 활동하고 각 지역에서 리더급인 사람들일 것”이라며 “이 모임에 들어가려면 굉장히 오랜 기간 동료들에게 신뢰를 받아야 할 텐데, 아마 최근에 들어간 사람은 아닌 것 같다. 8~90년대부터 운동했던 사람일 것”이라고 추측했다.

또한 “물론 도청이 되었을 가능성도 있다. 그런데 도청 범위가 굉장히 광범위하다. 분임토론을 한 곳에서 하지 않았을 텐데 말이다. 한편으로는 도청을 하기 위해서 그 모임이 언제 어디서 열릴지 국정원이 어떻게 파악했냐는 것”이라며 합법적 감청이라 할지라도 사전에 내부 정보를 흘렸던 프락치가 존재할 가능성을 제기했다.

그는 과거 전국연합 프락치 사건을 언급하며 “당시 밝혀진 프락치가 전국연합 공동대표를 했던 한 지역연합의 상임의장이었다. 회의가 있을 때마다 자료를 2개씩 가져가서 안기부 직원에게 자료를 전달했다”며 “이번에도 이정도 모임이라면 상층 간부가 프락치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가장 걱정되는 건 북으로 파견했을 경우

일부 언론에서는 RO가 6~7명의 인사를 북으로 밀입국했다는 정황을 국정원이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이 인사 또한 “북으로 파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것이 밝혀지면 통합진보당은 도덕적으로 끝난 것이다. 재기불능 상태일 것”이라면서 “이번 건 때문에 내란예비음모죄로 유죄가 될 가능성은 높지 않지만 정치적으로 타격이 크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그는 “지금 국정원이 하루에 조금씩 정보를 흘리고 있는데 어제까지만 해도 반전이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반전은 없었다. 앞으로도 계속 하나 둘씩 나올 것이다. 국정원은 여론전을 하고 있는 것이기 때문”이라며 “만약 정말로 북한과의 직접적 연계나 공작금을 받았거나 대남간첩과 접촉했다는 것이 밝혀진다면 완전히 박살나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