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누리당 불참, 반쪽 청문회 개최
        2013년 08월 21일 01:30 오후

    Print Friendly

    새누리당 위원 전원이 불참한 가운데 민주당 단독으로 열린 국가정보원 국조특위 3차 청문회에서 증인선서를 거부한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 위증 의혹이 제기된 국정원 직원 김모씨와 최현락 전 서울경찰청 수사부장 등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이날 국정조사 특위 야당 간사인 정청래 의원은 “원세훈, 김용판 두 증인의 증인 선서 거부는 유감스럽다. 야당측 위원 이름으로 선서 거부와 불출석에 대해 고발하겠다”며 또한 “국정원 직원 김모씨와 최현락 전 수사부장 등 위증 혐의가 있는 사람들도 야당 국조특위 이름으로 고발하겠다”고 말했다.

    김무성, 권영세 증인 채택과 관련해 그는 “NLL 대화록 무단 유출 혐의 뿐 아니라 경찰의 허위수사 발표, 박근혜 캠프의 종합상황실장으로 부적절한 통화 등 국조에서 반드시 증언대에 올라야 함에도 새누리당과 짜고 증인 채택을 거부하는 사태를 다시 한번 국민 이름으로 규탄한다”고 비난했다.

    박범계 의원은 “박원동과 김용판의 통화 사실, 남재준 국정원장의 증거 인멸, 김용판의 불법수사지휘, 원세훈 전 원장의 대선개입 지시와 점검 회의 등에 대해 검찰은 신속하고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는다면 특검 카드를 절대 피하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상규 통합진보당 의원은 “새누리당은 전 국민이 지켜보는 가운데 정치적 무덤을 팠다. 증인채택을 거부했고 채택된 증인은 선서를 거부했고 증인들은 답변을 거부했다”며 “이 모든 것이 지난 불법 대선의 수혜자인 박근혜 대통령에게 돌아가도록 되어 있다. 박 대통령이 결자해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새누리당은 새로운 증인이 없는 상태에서 청문회를 개최하는 것은 정치공세의 장으로 변질할 것이라며 불참할 뜻을 밝혔다.

    결과보고서 채택의 건은 여야 간 서로 합의로 채택이 어려울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민주당은 합의 채택이 불발되면 독자적으로 대국민 보고서 발간을 추진하기로 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