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청래 "어제는 권은희의 날"
        2013년 08월 20일 09:56 오전

    Print Friendly

    정청래 민주당 의원이 20일 “어제는 하루 동안 잘 보셨겠지만 권은희의 날이었다”며 국정원 국정조사 청문회에 참석한 권은희 전 수서경찰서 수사과장을 극찬했다.

    정 의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서 이같이 말하며 “권은희의 진실의 실체가, 그리고 김용판의 거짓의 실체가 고스란히 드러난 청문회였다”가 말했다.

    또한 국정원 사건 진상규명을 위해 향후 특검이 필요하다고 제기했다. 그는 “김무성, 권영세 두 사람의 증인 채택이 안 됐고 새누리당이 적극적으로 감싸기를 했기 때문에 특검으로 갈 수 밖에 없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히며 다만 “당 지도부가 결정할 문제”라고 말했다.

    청문회 평가에 대해 그는 “문제해결의 끝이 아니라 시작이었다”며 국민들은 경찰 동영상을 통한 범죄현장을 봤고, 가장 중요한 성과인 박근혜 대통령이 작년 12월 16일 3차 TV토론회 때 경찰의 허위 수사발표 내용을 3시간 전에 알고 있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는 23일 결과보고서 채택과 관련해서 정 의원은 “매우 힘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