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창호 "노무현 때 댓글 작업 안했다"
        2013년 08월 16일 06:06 오후

    Print Friendly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16일 국정원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노무현 정부시절에도 국정 홍보 차원에서 댓글 작업을 했다고 말한 것을 두고 노무현 정부 시절 국정홍보처장과 대변인으로 근무했던 김창호 전 대변인이 “거짓 진술”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이날 오후 5시30분 경 자신의 페이스북에 “2006년 노무현 정부가 FTA를 추진할 당시 국정원 국내담당 책임자가 저를 찾아와 ‘국정원이 FTA 추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해달라’며 댓글 작업을 제안했으나 저는 단호히 거절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국내담당 책임자는 저에게 ‘FTA 댓글 작업을 하도록 대통령께 허락을 받아달라’, ‘댓글 작업을 할 수 있도록 자료를 달라’고 요청했으나 저는 ‘국정원의 정치개입은 대통령의 생각과 다르며, 국정원이 정책에 개입하면 정책의 정당성이 무너진다’며 단호히 거절했다”고 밝혔다.

    김 전 대변인은 당시 그러한 사실을 노 전 대통령에게 구두 보고했고, 노 전 대통령은 “절대 국정원이 정책에 개입하지 못하도록 하라”고 지시했다며 “이 지시는 민정수석실과 국정상황실을 통해 다시 국정원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노무현 대통령은 국정원 독대를 없애는 등 국정원의 정치개입을 철저히 차단 했던 분”이라며 “역사에 심판 받아야 할 선거개입을 획책한 MB정부의 국정원장이 노무현 정부를 걸고 넘어진다는 것은 참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전해철 민주당 의원은 16일 국정조사 특위 청문회에서 “(참여정부) 김창호 홍보처장은 ‘국정원 2차장이 와서 댓글 홍보를 해도 되냐’고 해서 ‘그런 것 절대하면 안 된다. 대통령 지시’라고 말했다”고 말했다.

    이어 전 의원은 “노무현 정부 때 댓글(작업)이 시작됐다고 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위증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원세훈 전 원장은 “댓글 사건 이후에 그렇게 (참여정부에서 댓글 작업이 진행됐다는 내용의) 보고를 받았다고 말씀 드린 것”이라며 “제가 확인했다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하며 위증 여부에 대해서는 피하려 고심했다.

    원 전 원장은 새누리당 김재원 의원이 “노무현 정권 시절에도 당시 국정원이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관련 찬성, 남북정상회담 찬성 등 이런 정권 홍보 댓글작업을 했다는 말이냐”는 질문에 대해 “그렇게 보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