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의 '마르지 않는 샘?'
    2012년 06월 11일 10:34 오전

Print Friendly

 

퍼내도 퍼내도 마르지 않는 샘. 화수분 같은 것이 있습니다.

부정과 부실로 시작되었으나 이제 온나라를 종북논란으로 적실만큼 풍부한 소재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정권교체의 선봉장이 되려 했으나 새누리당 정권 재창출의 일등공신이 되게 생겼습니다.

이 얼나나 기막힌 비극입니까? 자신의 명예를 주장하면 할수록 그 명예가 더럽혀지는 역설. 그 속에 던져진 가련한 ‘주체’.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