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장외투쟁 선언,
서울광장에 국민운동본부 설치
    2013년 07월 31일 05:51 오후

Print Friendly

김한길 민주당 대표가 31일 오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이미 청와대와 새누리당이 국정원 불법 대선개입 사건의 진실 규명과 국정원 개혁에 대한 의지가 없다는 것이 확인된 마당에 더는 참을 수 없게 됐다”며 장외투쟁 돌입을 선언했다.

또한 서울광장에 국민운동본부를 설치해 1일부터 서울광장에서 장외투쟁에 본격적으로 돌입하기로 했다.

이날 김 대표는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국정원 불법 대선개입 사건의 진실은 지난 대선 당시 국가안보를 지켜야 할 국정원이 조직적으로 대선에 개입했고 경찰은 이를 은폐했으며, 검찰 수사로 이와 같은 사실이 밝혀지자 국정원이 국회의 국정조사를 회피하기 위해 정상회담 회의록을 제멋대로 공개했다”며 “박근혜 대통령은 진실을 외면하고 애써 눈을 감고 있다. 또한 새누리당은 진실의 촛불을 가리고 국정조사를 방해하는데 전념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국정조사와 관련해서 “새누리당은 국정조사 기간 45일 중 30일을 파행시켰다. 세 번의 파행과 20여 일간의 국정조사 중단, 증인 채택 거부로 인해, 더 이상 국정조사에 기대하기 어려운 지경에 이르렀다. 국정원 국기문란 사건의 주범들을 ‘조건부’라는 말로 야당을 기만하고 있다. 심지어 이런 위중한 상황에도 국정조사를 모면하려고 여당이 보이는 행태는 국민과 국회를 모욕하는 것”이라며 파행의 원인이 새누리당에 있다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지금까지 많은 국민들의 의견을 들었고, 오늘 의총을 통해서 당의 결의를 모았다. 이를 바탕으로 이제 민주당은 민주주의 회복과 국정원 개혁을 위해 국민과 함께 나설 것”이라며 “이를 위해 이 시간부로 민주당은 비상체제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또한 ‘정치공작 진상규명 및 국정원 개혁운동부’를 ‘민주주의 회복과 국정원 개혁 국민운동본부’로 확대 개편해 김한길 당 대표가 직접 본부장을 맡겠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국민과 하는 첫 걸음으로 서울광장에 국민운동본부를 설치하고, 내일 국민과 함께 하는 첫 의원총회를 현장에서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민주당은 국정원 대선 개입과 관련한 촛불집회에 오는 3일부터 적극 참여하기로 했으며, 새누리당이 민주당이 요구하는 원세훈, 김용판, 김무성, 권영세 등 4인의 증인 채택 요구를 끝가지 거부할 경우 10일 시민사회단체들과 대규모 촛불집회를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