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수사 편파적, 문재인 책임없어"
    2013년 07월 29일 10:46 오전

Print Friendly

김현 민주당 의원이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실종과 관련한 검찰 수사에 대해 “검찰이 지금 온 국민의 관심사인 사안에 대해서 좀 편파적으로 상황을 관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29일 오전 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서종빈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예를 들어서 김무성 의원이나 정문헌 의원이나 그 다음에 저희가 녹취록 열람, 그러니까 남북정상 회담록을 지난 6월 20일 날 불법적으로 열람을 하고 공개를 했기 때문에 이것에 대해서 저희도 법적인 소송을 했는데 이것이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 지에 대해서는 전혀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화록 열람이 불법적으로 진행된 부분에 대해서 검찰이 속도 있게 상황을 진행해야 되는데 그것에 대한 얘기는 없다”며 “그런데 지난 주말에 새누리당이 고발한 사건에 대해서는 사건 배당이 굉장히 신속하게 되고 있다”고 형평성을 문제삼았다.

그는 대화록 실종에 관련한 ‘문재인 책임론’에 대해선 “책임론 거론은 일고의 가치가 없는 주장”이라며 “이 NLL 파동이 남북정상회담에서 이미 주요하게 논의가 됐고 얘기가 된 것을 발췌를 해서 불법적으로 열람을 한 뒤에 새누리당이 선거에 악용하기 위해서 부분적으로 확대 과장 왜곡한 것이 시작이기 때문에 시작한 쪽에서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증인 채택과 관련해 그는 김용판 서울 경찰청장과 원세훈 국정원장이 증인으로 채택되어야 한다며 “이 두 분 마저도 증인 채택과 관련해 새누리당이 거부하거나 다른 이유를 든다면 국민들이 용서치 않을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