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대화록 실종 관련자 고발
    2013년 07월 25일 11:23 오전

Print Friendly

새누리당이 25일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실종과 관련해 민주당의 특검을 거부하고 오히려 문재인 민주당 의원 등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해 파장이 예고된다.

홍지만 새누리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 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이번 전대미문의 사초 실종 사태에 대한 관련자 일체를 고발한다”고 밝혔다.

그는 “정상회담 대화록을 1급 비밀문서로 분류하는 중요한 문서로 2중 보전 및 일정 기간 비공개하도록 만반의 조치를 취한다”며 “사초 실종이라는 전대미문의 국기 문란 사태를 바로잡기 위해서 국가적 중대 범죄 관련자를 색출하는 검찰 수사가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홍 대변인은 “검찰은 기록관과 담당자들의 업무 범위, 기록물의 보존, 이관에 관한 절차, 민주당 측의 이명박 책임 소재에 대한 규명 주장이 맞는지 안 맞는지, 문재인 등 참여정부의 기록물 담당자, 이명박 정부의 국가기록원 담당자에 대해 철저히 수사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한 “검찰은 대통령기록관과 담당자의 업무 범위, 기록물 보관 및 이전 절차, 민주당의 이명박 정부에 대한 책임 소재 규명 주장이 맞는지, 안 맞는지, 문재인 의원 등 참여정부 기록물 담당자, 이명박 정부의 국가기록원 담당자에 대한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부탁한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