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화록 실종 공방 진흙탕,
    새누리 "문재인 미리 알고 선수친 것"
        2013년 07월 23일 03:21 오후

    Print Friendly

    새누리당 박상주 부대변인이 23일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실종과 관련해 “문재인 의원이 대화록 문서의 부존재를 미리 알고 선수친 것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든다”고 제기했다.

    이날 박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참여정부에서 이명박 정부로 넘어가는 시기에 노 전 대통령의 지시에 의해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원본이 폐기된 것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까지 낳고 있다”며 이같이 제기했다.

    그는 이같은 의혹의 근거로 “문 의원은 노무현 정부의 마지막 비서실장이었다. 사실상 남북정상회담 회의록에 대해 키를 쥐고 있는 분”이라며 지난 6월 21일 문 의원이 “정상회담 대화록을 포함해 국가기록원에 보관된 관련 자료 일체를 공개하자”고 제안하고 “포기 발언이 사실이면 사과하고 정치를 그만 둘 것”이라고 발언한 것이 “배수진”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그는 “두번째 의혹 인물”로 노 전 대통령의 기록물 이관을 주도한 임상경 전 대통령기록관장을 지목했다.

    박 부대변인은 임 전 관장이 “이지원 시스템은 삭제 기능이 없다”며 “이지원 시스템에서 색인 작업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본문 검색이 불가능하다”고 말한 것을 “아리송한 말”이라고 지적했다.

    박 부대변인은 “청와대의 이지원 시스템에 삭제 기능이 있다는 것은 청와대에서 근무해본 사람이라면 누구든지 아는 일”이라며 “당시 이명박 정부로의 교체 시점에 청와대 내의 이지원 시스템에서 중요 기록들이 다 삭제되고 깡통만 남아 있었다는 증언들도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제기했다.

    그는 “민주당은 그 뒷감당을 어떻게 하려 하는가? 거짓말도 쌓여가면 거짓말이라는 이데올로기가 스스로를 옭아매기 시작한다. 민주당은 지금이라도 국민 앞에 고해성사를 해야 한다. 친노 세력에 휘둘리다가 민주당은 어떤 봉변을 당할지도 모른다며 “국민 앞에서 더이상 거짓말 하지 말라. 정치의 파트너인 민주당에게 진심으로 권면하는 바”이라고 충고하기도 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