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무현재단 강하게 반박
    "이지원 삭제 지시 없었다"
        2013년 07월 23일 02:26 오후

    Print Friendly

    노무현재단이 23일 <동아일보>가 ‘노무현 전 대통령이 조명균 전 청와대 안보정책비서관에게 이지원 시스템에서 남북정상회담 회의록을 삭제하라고 했다”고 한 것에 정면 반박했다.

    이날 노무현재단은 성명을 통해 <동아일보>의 이같은 보도를 두고 “또 무책임한 소설쓰기-허위사실 유포인가”라며 “이미 누차 설명했듯,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노무현재단은 “동아일보가 조명균 전 비서관의 검찰 진술이라고 보도한 내용은 사실과는 한참 동떨어져있다”며 “조명균 전 비서관이 노무현재단에 밝힌 바에 따르면, 조 전 비서관은 국정원의 협조를 받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을 작성, 노 대통령에게 이지원으로 보고했으며 이후 노 대통령으로부터 이지원 보고서를 폐기하라는 어떠한 지시도 받은 바 없고 검찰에서 그런 내용의 진술을 한 바도 없다”고 설명했다.

    또한 “다만 다음 정부에 참고할 수 있도록 국정원에도 회의록을 남겨서 관리하도록 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동아일보>에 대해 “버젓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나섰다”며 “사실관계를 무시하고 더 나아가 이를 교묘하게 왜곡하는 치졸한 짓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