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록 실종에 새누리당 총공세
    2013년 07월 23일 09:58 오전

Print Friendly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이 실종된 것으로 결론이 나자 새누리당이 노무현 전 대통령이 폐기 지시한 것이라고 기정사실화하며 검찰수사 착수와 녹음파일 공개 등을 주장하며 총공세에 나섰다.

김태흠 새누리당 원내대변인은 23일 오전 MBC <신동호의 시선집중>에서 “여러 얘기들을 종합해보면 노무현 대통령이 정상회담 대화록을 모두 파기하라고 지시했다는 것”이라며 노 전 대통령이 국정원 보유 대화록도 파기하라고 지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새누리당 전략기획본부장인 김재원 의원도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오늘 아침 동아일보를 보면 지난 12월달에 검찰의 우리당 정문헌, 이철우 의원에 대한 수사 과정에서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배석했던 조명균 기록비서관이 검찰에 가서 진술한 내용이 보도됐다”고 밝혔다.

이날 <동아일보>는 노무현 청와대의 조명균 전 안보정책비서관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지시로 이지원(e-知園) 시스템에서 남북정상회담 회의록을 삭제했다”는 취지로 검찰에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김 의원은 이같은 보도를 언급하며 “만약 이게 사실이라면 결국 이지원에는 처음부터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이 존재하지 않았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당시 청와대에 있던 문재인 의원이 당시 상황을 몰랐을 리 없다며 사태를 주도한 것 아니냐고 제기하며 “몰랐다면 모르고 이런 시대의 정말 희비극을 벌인 문제에 대해서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고, 내용을 알고 그랬다면 이것은 범죄행위라고 생각한다”고 정치적 책임을 촉구하기도 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