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홍준표, 당에서 경고해야"
    2013년 07월 11일 10:05 오전

Print Friendly

정우택 국회 공공의료 정상화를 위한 국정조사 특위 위원장이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동행명령 조치에 대해 자신이 ‘친박계’가 아니기 때문이라고 주장한 것을 두고 “당 차원에서 경고 해야 한다”고 밝혔다.

11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이같이 말하며 “확인은 못했지만 전날 황우여 대표가 홍 지사에게 전화 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 문제를 통해 다른 목적을 갖고 하는 행동이 아닌가라는 얘기도 있다”며 “국회의원을 지낸 사람으로서 국회에서 결정된 국정조사를 위법행위라고 단정 짓는 것이 다른 목적이 있는 것 아닌가라는 의구심도 있다”고 말했다.

홍 지사가 동행명령에도 불구하고 출석하지 않은 것에 대해 “한 마디로 대단히 유감스럽다”며 “오는 12일에 동행명령 거부에 대해 소위 고발행위가 있을 것인지에 대해서는 이날 전체회의에서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