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노총, 이번엔 지도부 선출하나
        2013년 07월 01일 06:06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총 지도부의 오래된 공백 상태를 해소하기 위한 임원선거가 7월 18일 대의원대회에서 열린다. 지난해 11월 김영훈 지도부가 사퇴한 이후 대의원대회가 2차례 무산된 끝에 근 10개월만에 다시 임원 선출을 시도하는 것이다.

    1995년 민주노총이 창립한 이래 위원장을 뽑지 못하고 대행체제와 비대위 체제로 이렇게 오랜 시간을 보낸 적은 단 한번도 없었다.

    물론 과거에도 정권에 의해 위원장 등 지도부가 구속되면서 지도력 공백 상태가 있기도 했다. 하지만 그 경우에는 다른 임원이나 산별조직에서 지도력의 공백을 메웠고 민주노총 조직 내에서도 하나로 뭉치면서 탄압 국면을 헤쳐왔다.

    하지만 최근의 지도력 공백은 내부 정파갈등과 내부 소통과 협의의 부재로 일어난 일이란 점에서 그때 상황과는 많이 다르다.

    더욱이 현대차 비정규직 문제나 국정원 문제, 진보정당의 분열과 몰락 등 한국사회의 가장 중요한 민중조직으로서 민주노총이 감당하고 실천해야 할 노동현안 문제들이 산적한 상황이라는 점에서 조합원들이나 활동가들의 위기의식은 더 깊고 심각하다.

    민주노총 중집

    6월 28일 열린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사진=노동과세계)

    이번 민주노총 임원 선거는 3팀이 출마하여 치른다. 비교적 자신의 정치적 노선과 입장도 뚜렷하게 구분되는 팀들이다.

    이갑용-강진수 후보조는 ‘좌파노동자회’ 소속이고 채규정-김용욱 후보조는 NL성향의 ‘전국회의’ 소속이다. 신승철-유기수 후보조는 ‘노동포럼’이다. 기호 1번은 이갑용 후보조, 기호 2번은 채규정 후보조, 3번은 신승철 후보조이다.

    지난 3월 20일 대의원대회에서는 백석근-전병덕 후보조와 이갑용-강진수 후보조가 출마했고 1차 투표에서 이갑용 후보조가 승리했지만 과반을 넘기지 못했고, 찬반투표를 하려 했으나 정족수 부족으로 회의가 유회됐다.

    4월 23일 임시대의원대회에서 이갑용 후보조에 대한 찬반투표를 진행했으나 투표한 대의원 수가 재적 과반에 미달하여 또다시 선거가 무산됐다.

    또 지난 3월 대의원대회 이전에는 민주노총 내의 주요 의견그룹들이 모여서 민주노총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통합적 후보를 내야 한다는 취지를 가지고 논의를 했지만 의견그룹들의 의견 차이를 극복하지 못했다.

    통합 논의가 중단된 이후 백석근 후보조가 특정 의견그룹을 대표하여 출마했고, 이갑용 후보조는 이 통합 집행부 구성 논의 자체를 비판하면서 아예 별도로 출마를 한 것이었다.

    그리고 이번에 다시 7월 18일 세 번째 임원 재선거를 실시한다. 두차례 출마했지만 과반의 문턱을 넘지 못했던 이갑용 후보조가 다시 출마했고, 몇 년간 민주노총 집행부를 맡았던 것에 대한 나름의 평가 속에서 자체 후보를 내지 않았던 전국회의가 출마했고, 전현직 민주노총 임원 중심의 네트워크인 노동포럼도 별도로 출마한 것이다.

    좌파노동자회는 과거 사회당지지 성향의 전국노동자회와 허영구 전 민주노총 부위원장 등이 참여하여 개편한 조직이다. 전국회의는 전통적으로 민주노총 내 NL경향과 통합진보당 지지경향을 대표하는 조직이다. 노동포럼은 민주노총 혁신과 진보정치 재편에 대한 공감대를 가지고 모인 민주노총 전현직 임원들의 네트워크 조직이다.

    일각에서는 신승철 후보조에 대해 노동정치연석회의 후보라는 평가도 있지만 연석회의 관계자는 연석회의의 후보는 아니라고 부인했다. 노동정치연석회의 내에서 민주노총 임원 선거에 대한 공식적인 논의와 결정 자체가 없었다는 것이다.

    연석회의가 현장노동자회, 공공현장, 노동포럼, 혁신네트워크, 다함께 등 복수의 활동가조직이 참여하고 있기 때문에 연석회의 논의 과정 없이 연석회의의 후보를 낼 수는 없다는 것이다.

    다만 연석회의에 참여하고 있는 노동포럼에서 조직적으로 출마한 후보이기 때문에 현장노동자회 등 연석회의를 구성하는 다른 조직에서도 일정하게 신승철 후보조에 친화성을 가지는 것은 사실이라고 이 관계자는 말했다.

    우여곡절 끝에 열리는 이번 민주노총 대의원대회와 임원 재선거에서는 반드시 지도부를 선출하고 민주노총의 조직력과 존재감을 다시 복원하는 것이 어느 때보다 절실히 필요하다는 것이 민주노총 내부만이 아니라 시민사회와 민중운동에서의 공통된 바램이기도 하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