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노무현 발언,
"NLL 포기다" 24% "포기 아니다" 53%
새누리당 지지율 올해 들어 최저 기록
    2013년 06월 28일 03:03 오후

Print Friendly

국정원의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이 공개된 후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 지지율이 급락했으며 특히 새누리당의 경우 올 들어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한국갤럽>은 국가정보원이 대화록을 공개한 이후인 26~27일 전국 성인 6백8명(표본오차 ±4.0%포인트, 95% 신뢰수준, 응답률 18%)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잘한 일’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35%에 그친 반면 ‘잘못한 일’이라는 의견은 45%인 것으로 나타났고, 20%는 유보 의견을 냈다.

또한 새누리당이 노무현 전 대통령이 NLL 포기 발언을 한 것이라는 주장에 공감한 응답자는 24%에 불과했으나, ‘NLL 포기가 아니다’라는 응답이 53%에 달했다.

노 전 대통령이 남한의 대통령으로서 할 수 있는 말을 한 것인지, 일방적으로 북한 편을 든 것인지에 대한 설문조사에서는 43%가 ‘할 수 있는 말을 한 것’이라고 응답했고 30%는 ‘일방적으로 북한 편을 든 것’이라고 답했으며, 27%는 유보 의견을 냈다.

한편 <한국 갤럽>이 위 조사와 별개로 24~27일 전국 성인 1천218명을 대상으로 박 대통령의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긍정평가는 54%로 전주보다 5% 포인트나 급락했다.

반면 부정 평가는 전주보다 1% 포인트 높아진 21%이고 25%는 의견을 유보했다.

새누리당은 지지율이 전주보다 2% 포인트 하락하며 27%로 올해 최저치를 기록했다. 그런데 민주당 지지율 또한 18%로 전주보다 3% 포인트 하락해 역시 올해 최저치를 기록했다.

반면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파의 경우 5%포인트가 증가해 올해 처음으로 40%를 넘겼다.

응답자들은 안철수 신당이 창당될 경우의 정당 지지에 대해 30%가 새누리당을 지지할 것을 나타냈으며 안철수 신당 25%, 민주당 9%, 진보정의당 1%, 의견유보는 34%였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표본을 무작위 추출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8%포인트, 응답률은 18%이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