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대선때 회의록 입수했다"
불법적으로 '대화록' 사전에 입수했다는 사실 돌발 고백
    2013년 06월 26일 03:43 오후

Print Friendly

새누리당 김무성 의원이 26일 오전 열린 비공개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지난 대선 때 남북정상회담 원문을 입수한 사실을 돌발 고백해 파장이 예고된다.

이날 <뷰스앤뉴스>에 따르면 김 의원은 “지난 대선 때 이미 내가 그 대화록을 다 입수해서 읽어봤다”며 “그걸 몇 페이지 읽다가 손이 떨려서 다 못 읽었다”고 대화록을 확보한 사실을 고백했다고 보도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그 원문을 보고 우리 내부에서도 회의도 해 봤지만, 우리가 먼저 까면 모양새도 안 좋고 해서 원세훈에게 대화록을 공개하라고 했는데 원세훈이 협조를 안해줘서 결국 공개를 못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뷰스앤뉴스>는 당시 부산 유세에서 그 대화록을 기자들 앞에서 읽었는데도 아무도 기사화하지 않았다며 “우리가 이번에 확실히 이걸 강력히 밀고나가 진실을 가려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이같은 돌발 발언에 대해 자리에 있던 한 참석자는 “김 의원의 발언을 듣는 내내 손이 떨리더라”며 “아니 어떻게 저렇게 엄청난 말을 20명의 주요 당직자들이 있는 자리에서 태연히 할 수 있는지. 그리고 저 말은 우리가 대화록을 불법으로 이미 입수했다는 것을 고백하는 것 아니냐”며 당혹감을 숨기지 못했다고 전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