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보정의당
    "서상기 의원, 약속대로 사퇴해야"
        2013년 06월 25일 11:14 오전

    Print Friendly

    진보정의당이 새누리당 서상기(국회 정보위원회) 의원이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에 노무현 전 대통령이 NLL 포기 발언이 있다고 호언장담했는데도 불구하고 찾아볼 수 없었다며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25일 오전 이정미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공개되면 온 국민이 깜짝 놀랄만한 발언이 있다던 정상회담 발췌본에 NLL 포기발언이 있다고 하던 서상기 의원의 호언장담은 두 눈을 씻고 살펴봐도 그 내용을 찾을 수 없어 정말 깜짝 놀랐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조금이라도 과장되었다면 의원직을 사퇴하겠다고 하였으니 이제 서상기 의원의 결단만 남았다고 보아야 한다”며 “오늘 서상기 의원은 자신의 허황된 말을 수습하기 위해 발췌본이 아니라 원본까지 봐야 알 수 있다며 저열한 말바꾸기를 하였다”며 힐난했다.

    아울러 “이런 식으로 상황 수습이 가능하다고, 국민들을 우습게 보지 마시라. 서상기 의원은 자신의 말을 책임지고 의원직 사퇴로 깨끗하게 책임지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