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정원 ‘2007 정상회담 회의록' 공개
        2013년 06월 24일 04:24 오후

    Print Friendly

    국가정보원이 24일 오후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전문을 전격 공개해 파장이 예고된다.

    이날 국정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국회 정보위원회가 지난 20일 회의록 발췌본을 열람하였음에도 불구하고 NLL(서해 북방한계선) 발언과 관련해 조작·왜곡 논란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을 뿐 아니라 여야 공히 전문 공개를 강력히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비밀 생산·보관 규정에 따라 2급 비밀인 ‘2007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전문을 일반문서로 재분류해 공개한다고 밝혔다.

    국정원

    국정원은 “6년전 남북정상회담 내용이 현 시점에서 국가안보에 심대한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 것으로 판단하는 가운데 오히려 회담 내용의 진위를 둘러싸고 국론 분열이 심화되고, 국가안보에 심각한 악영향이 초래됨을 깊이 우려하고 있다”며 전문공개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2007년 남북정상회담 직후부터 NLL 관련 논란이 제기되며 지난 6년간 관련 내용 상당 부분이 언론보도를 통해 이미 공개돼 있어 비밀문서로 지속 유지해야 할 가치도 상실된 것으로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국정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보위원들에게 ‘2007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전문을 전달한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