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정쟁에도 금도가 있다"
    2013년 06월 21일 03:20 오후

Print Friendly

심상정 진보정의당 원내대표는 21일 논평을 통해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의 무차별 폭로는 남북관계 포기 선언과 다름없다”고 밝혔다.

20일 새누리당이 국정원 관계자를 국회로 불러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을 단독으로 열람하고, 그 내용을 선정적이고 자극적으로 밝히고 있는 것에 대해 “이는 명백히 대통령 기록물 관리법을 위반한 것으로, 남북관계를 책임지고 풀어가야 할 집권여당으로서 매우 위험한 행위를 저지른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심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외교행위까지 정쟁의 수단으로 전락시키는 행위는 국가의 신뢰성을 땅에 떨어뜨려, 결과적으로 국익을 크게 훼손시키는 위험한 행위”라고 규정했다.

대화록의 무차별 폭로와 같은 “엄중한 국기문란 행위”에 대해 침묵하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박 대통령 자신의 대북협상 및 외교행위의 신뢰도를 약화시키는 부메랑으로 돌아온다”는 비판이다.

또 “정쟁에는 금도가 있다”고 일침을 가하며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 사건을 은폐하려는 정략적 이유로 “남북관계를 불신의 나락으로 떨어뜨리는 행위는 역사적 범죄”라고 비판했다.

한편 심 원내대표는 민주당 김한길 대표의 ‘선 국정조사 후 NLL 대화록 공개’라는 입장에 대해서도 “새누리당 공세에 대한 방어라는 점에서 이해할 수 있지만 국가적 차원에서는 결코 바람직하지 않은 결정”이라고 비판적 입장을 밝혔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