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길 "선 국정조사, 후 NLL 공개"
    2013년 06월 21일 10:21 오전

Print Friendly

민주당 등 야권이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에 대해 철저한 진상규명과 국정조사를 요구하는데 대해 새누리당은 2007년 남북정상회담에서의 노무현 전 대통령의 NLL 관련 발언 문제로 맞불을 놓고 있는 형국이다.

새누리당 서상기 국회 정보위원장은 2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정원에 노 전 대통령의 NLL 발언에 대한 열람을 공식 요청해 공식자료를 검토한 결과, 노 전 대통령이 NLL을 포기하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국정원 측이 대화록 축약본을 가져와 국회 정보위원장실에서 이뤄진 열람에는 서 위원장 외에도 새누리당 조원진, 조명철, 정문헌, 윤재옥 의원 등 당 소속 정보위원들이 참여했다.

서 위원장은 필요하다면 NLL 대화록 전문 공개를 추진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민주당은 이에 대해 국정원 대선개입 문제에 대해 NLL 대화록 문제로 물타기를 하는 것이라고 반발하며, 국정원의 해체까지 거론하고 있다.

민주당 정보위 간사인 정청래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제1의 국기문란사건인 대선 불법개입에 이은 국정원의 제2의 국기문란사건”이라며 “대선 불법 개입을 물타기 하려는 새누리당과 국정원의 야합”이라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국정원이 보여줬다는 문건은 원본이 아니라 (원본) 내용을 왜곡하고 훼손한 내용”이라며 “새누리당의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엄정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내에서도 국정원 국정조사 문제와 NLL 문제로 얽키는 것은 새누리당의 국면 전환 시도에 말려드는 것이라며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하지만 새누리당이 NLL 발췌본을 열람하고 그 내용에 대해 “노무현 대통령이 NLL 포기 발언을 분명히 했을 뿐 아니라 핵무기 관련 등 심각한 내용들이 많다. 보고하는 수준이었다”고 하면서 논란을 더욱 지피고 있는 상황에서 이를 외면하기로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대해 김한길 민주당 대표는 정면 대응을 선택했다. 김 대표는 21일 민주당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국정원 대선 개입 국정조사를 전제로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전문 공개를 요구했다.

김 대표는 “”민주당은 국회법에 따라 국회 3분의 2의 동의를 얻어서 정상회담 대화록 원본도 공개하고 정체불명 사본도 공개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하지만 이에 앞서 반드시 국정원 대선 개입에 대한 국조가 선행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해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또한 “국민은 지금 새누리당과 청와대에 국가권력기관의 헌정유린 사태에 대해 진정으로 엄단할 의지가 있는지 묻고 있다”면서 국정원 대선 개입 사건의 심각성을 재차 강조했다.

새누리당의 NLL 대화록 쟁점화에 대해 정면 대응에 나설 것을 밝히면서도 국정원 대선개입 국정조사 문제가 우선적 의제임을 분명히 한 것이다.

또 신경민 최고위원은 최고위에서 국정원과 국회 정보위 새누리당 의원들의 NLL 대화록 발췌본 열람에 대해 공공기록물 관리법 위반 혐의 등으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