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통계조작, MB의 '대국민 사기극'
        2013년 06월 19일 12:38 오후

    Print Friendly

    사회불평등 정도를 나타내는 지표인 지니계수 등 주요한 국가 통계 수치를 이명박 정부가 조작하거나 공표하지 못하도록 외압을 행사한 것과 관련하여 야당들이 강하게 비난하고 나섰다.

    민주당 배재정 대변인은 19일 브리핑을 통해 “국정원 불법 대선개입 사건에 이은 통계 조작 사건은 매우 중대한 범죄행위이고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비판하며 “이명박 정부가 가능한 모든 국가기관을 동원해 국민여론을 호도하고 대선에서 여당 후보 당선을 지원한 것 아니냐는 합리적 의구심을 갖게 한다”고 맹비난했다.

    또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실과 통계청 등 사건관련자들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죄를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진보정의당 이지안 부대변인도 19일 논평을 통해 “통계 조작마사지는 팩트를 어기는 최악의 거짓말로 국가정책의 신뢰와 원칙을 무너뜨리고 국민의 고통을 가중시키는 범죄행위”라고 규정하며 “가장 정직하고 사실에 가까이 있어야 할 통계마저 권력에 휘둘리고 춤춘다면, 나라의 존립마저 뒤흔들 수 있는 심각한 폐해를 가져올 수 있다”고 비판했다.

    또 “이명박 정부는 통계조작으로 정권을 이어오는 대국민사기극을 벌인 셈”이라고 비난하며 “국회 청문회를 열어 MB정부의 통계조작의 진상을 규명하자”고 주장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