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뿌리 주민단체들,
"가스 민영화는 요금 폭등 귀결"
    2013년 06월 17일 05:01 오후

Print Friendly

서울지역 주민단체들이 가정용 도시요금 폭등 불러올 가스 민영화 법안을 폐기할 것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17일 오전 11시 국회 앞에서 진행했다. 관악주민연대, 구로시민센터, 태양과 바람 에너지협동조합, 아이쿱 구로생협, 마포 민중의 집 등 20여개 풀뿌리 지역주민단체들이 기자회견에 참가했다.

이들 단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새누리당의 ‘도시가스사업법 개정안’은 규제를 완화해 보다 많은 재벌 대기업이 천연가스를 직도입할 수 있도록 하는 것과 직수입자 간에도 서로 물량을 판매할 수 있도록 하자는 내용을 담고 있다”며 “이 법안은 가스 민영화를 더욱 더 확대하는 내용이며, 이럴 경우 가정용 도시요금은 대폭 인상될 수 밖에 없다”고 규탄했다.

이어 “주택이 노후할수록 단열이 제대로 안돼 겨울철 난방을 위해 더 많은 가스요금을 낼 수 밖에 없다”며 “가난한 사람일수록 이제 추운 겨울을 각오하거나 생활비에서 난방비의 비중이 대폭 올라가 집안 경제가 더욱 팍팍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서울 은평지역 ‘태양과 바람 에너지협동조합’ 손은숙 기획팀장은 “지역에서 주민들 주택을 대상으로 에너지 진단사업을 하는데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가스다. 지은 지 20년 이상 된 노후 주택의 경우 겨울철 가스비가 30만원 이상 나온다”며 “지금도 가난한 사람들은 가스비를 감당 못해 전기장판, 전열기구 등으로 난방을 한다”고 밝혔다.

손 팀장은 “에너지는 국민들의 기본권이다”며 “가스가 민영화 되어서 요금이 폭등하면 가난한 사람들은 겨울철 살림이 더욱 더 힘들 수 밖에 없으며, 국민으로써 기본권을 누릴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들 단체들은 “가정용 가스요금 폭등을 불러 올 새누리당의 ‘가스민영화 법안’은 폐기되어야 한다”며 “민주당과 야당도 새누리당과 정부가 이 법안을 일방적으로 통과시키려는 것을 앞장서서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17일 국회 앞 기자회견에는 전상봉 서울시민연대 대표, 나경채 진보신당 관악구 의원, 정경섭 마포 민중의 집 대표, 손은숙 태양과바람 에너지협동조합 기획팀장이 가스 민영화 법안을 폐기할 것을 요구하는 발언을 했다. 장인홍 구로지방자치시민연대 대표가 기자회견문 낭독을 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후 참가자들은 여의도 산업은행 앞 가스지부 농성장에 들러 지지방문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