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 "9일 개성에서 실무접촉 갖자"
        2013년 06월 07일 10:27 오전

    Print Friendly

    북한이 12일 서울 남북 장관급 회담을 제의한 데 대해 7일 “오는 9일 개성에서 실무접촉을 갖자”고 화답했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이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우리는 남측이 우리의 당국회담 제안을 긍정적으로 즉시 받아들인 것을 평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변인은 남북 연락망 재개를 주문한 데 대해서도 “7일 오후 2시부터 판문점 적십자 연락 통로를 가동시킬 것”이라고 밝히며 “이를 통해 우리의 상기 제안에 대한 남측의 대답을 보내기 바란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