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공부문 노동자 1일 대규모 집회
    전교조, 공무원노조, 철도와 가스 민영화 등 공공부문 의제 부각
        2013년 05월 31일 03:45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총 소속 공공부문 노동자들 2만여 가량이 6월 1일 오후 3시 여의도공원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국제노동기구(ILO)협약 비준, 노동기본권 보장, 민영화 저지를 촉구할 예정이다.

    최근 해고자가 조합원이라는 이유로 공무원노조 설립신고가 수차례 반려되고, 전교조 역시 같은 이유로 노조 설립 등록 취소 위협을 받는 등 기본적인 노동자의 권리인 단결권조차 제대로 보장받지 못하는 문제를 지적할 예정이다.

    특히 정부는 1991년 ILO에 가입했지만 결사의 자유를 보장하는 ILO 핵심 협약을 아직 비준하지 않고, 노조법을 국제기준에 맞게 개정하고 해직자를 복직시키라는 ILO권고를 수용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다.

    또한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대선 때 철도, 가스, 전력 등 기간산업은 “국민적 합의나 동의없이 일률적 민영화를 추진하지 않겠다”고 약속했지만 당선 후 말을 바꿔 철도와 가스 민영화를 밀어붙이고 있는 실정이다.

    지난 4월 공공부문 공투본 출범 기자회견 모습(사진=공무원노조)

    지난 4월 공공부문 공투본 출범 기자회견 모습(사진=공무원노조)

    ‘민주노총 공공부문 노동기본권 쟁취와 민영화저지·사회공공성강화를 위한 공동투쟁본부(공공부문 공투본)은 1일 대규모 집회를 시작으로 공공부문 노동자들의 노동기본권, 민영화저지, 비정규직 정규직화 대정부 교섭을 쟁취하기 위해 대대적인 공동투쟁을 전개할 예정이다.

    1일 집회는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여의도공원에서 진행하며, 전국교사대회, 공무원노조, 대학노조, 공공부문 비정규단위, 공공운수노조연맹 가스지부 등이 사전에 산업은행, 국회 앞, 금융감독원 앞 등에서 사전집회를 개최한다.

    이번 집회는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최대 규모로 조직된 집회로 민주당 김경협, 한명숙, 한정애 의원과 진보정의당 심상정 의원, 권영국 민변 노동위원장, 홍세화 학벌없는사회 공동대표 등이 영상으로 연대사를 할 예정이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