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석기, 제명 불구 의정활동 지속 의지
        2012년 06월 07일 10:59 오전

    Print Friendly

    6일 통합진보당 서울시당 당기위에서 제명 처분을 받은 이석기 의원이 7일 오전 국회로 출근하면서 의원회관 로비에서 징계 결정에도 불구하고 의정활동은 계속 할 것이라는 의사를 밝혔다.

    이날 이석기 의원은 당기위 결정에 대해 “참담한 심정이다.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인지는 여러 가능성을 다 염두해두고 생각 중”이라고 밝혔다.

    당기위 결정을 예상했느냐는 질문에 “그래도 진보정당이기에 지켜야 할 최소한의 원칙과 가치가 있기 때문에 이렇게까지 졸속으로 강행처리할 것이라고 상상못했다.”며 “계엄하에 군사재판도 이렇게 처리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 의원은 “제가 국가보안법으로 재판 받은 일이 있는데, 시국재판도 변론기일을 연기하거나 방어권과 변론권을 충분히 부여했다. 당내 진상조사특위가 진행중이다. 철저한 진상조사를 위해 진실이 밝혀지면 그 결과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지겠다고 충분히 말씀드렸는데 왜 이렇게 급하게 처리한건가. 도저히 이해 안 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서울시당 당기위 결정을 인정할 것인지, 이의신청을 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아직 생각 중이라 여러 가능성을 열어놓고 생각 중이라고 답했다.

    향후 당기위 결정 무효소송도 검토하는지에 대해서도 “생각 중이다. 이렇게 졸속으로 될 거라 예상하지 못했기에 심사숙고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의정활동에 대해서는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 그건 의무이다.”라며 당기위 결정과 관련없이 의정활동은 지속적으로 할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