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훈-대원국제중 입시비리 적발
    전교조 "학교법인 승인취소해야"
        2013년 05월 20일 02:34 오후

    Print Friendly

    서울시교육청이 지난 3월 8일부터 4월 12일까지 시행한 종합감사 결과, 서울 영훈국제중학교와 대원국제중학교 신입생 선발 과정에서 무더기 입시비리를 저지른 것을 적발했다.

    20일 서울시교육청 감사 결과에 따르면 두 학교는 감사 결과 신입생을 선발하면서 성적을 조작하고 다수의 지원자를 부당하게 탈락시키거나 합격하도록 했다.

    기본적으로 채점 당시 지원자의 인적사항이나 수험번호를 가리지 않았고, 2011~2013년도 신입생 입학전형 때는 심사자 개인별 채점표도 보관하지 않고 무단 폐기해 공정성을 상실했다.

    영훈학교 방송화면 캡처

    영훈학교 방송화면 캡처

    특히 영훈국제중은 2013년도 입학전형에서 교감과 입학관리부장, 교무부장 등이 특정 학생을 합격 또는 불합격시키기 위해 조직적으로 성적을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1차 시험인 ‘객관적 채점 영역’에서 525~620위인 하위권 학생 6명에게 2차 시험인 ‘주관적 채점 영역’에서 만점을 줘 합격권으로 진입시키는 방법으로 3명을 최종 합격시켰다.

    심지어 사회적 배려대상자 전형 학생을 입학 부적격자로 분류해, 주관적 영역 채점때 최하점에 가까운 점수를 줘 고의로 떨어뜨렸다.

    또한 영훈국제중은 일부 학생을 강제로 전학을 보내는 등 징계권을 남용하거나 이사장이 학교 회계 집행에 부당하게 관여, 통제하는 등의 부당행위을 저지르기도 했다.

    영훈학원 및 소속 학교에 대한 감사 결과 입학전형 성적 조작, 학교회계예산 목적외 사용 이외에도 시설공사 부당계약 및 공사비 과다 지급, 임대보증금 횡령, 명예퇴직금 부당 수령 등이 적발되어 서울시교육청이 11명을 검찰에 고발하고, 10명을 파면 등 징계 요구하는 한편 23억2천7백만여만원을 회수토록 요구했다.

    19건이 지적된 대원학원 및 소속학교의 경우 3명을 중징계 요구했고, 3천8백여만원을 회수하도록 했다.

    성적조작은 했지만 승인취소는 못한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이같은 감사 결과에도 불구하고 서울시교육청이 이들 학교에 대한 승인취소를 할 수 없다고 밝힌 것을 두고 강하게 반발했다.

    시교육청은 학교 법인 승인취소는 감사관의 권한이 아니라는 입장이지만 전교조를 비롯한 서울교육단체협의회는 솜방망이 감사라는 지적이다.

    서울교육단체협의회는 앞서 지난 6일 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훈, 대원 국제중 입학 비리 의혹을 제기하며 두 학교의 폐지를 촉구한 바 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