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연 의원 첫 논평, 본인 제명과 관련
새누리당의 '불법사찰과 제명처리 맞바꾸자'는 제안에 발끈
    2012년 06월 05일 05:54 오후

Print Friendly

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통합진보당 김재연의원이 국회의원으로서 첫 논평을 냈다. 그런데 그 내용이 본인에 대한 제명과 관련돼 눈길을 끌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5일 새누리당 이한구 원내대표가 “민주당이 통합진보당의 이석기, 김재연 의원 제명에 동참한다면 불법사찰 국정조사에 응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 대표는 중국에 구금된 북한인권운동가 김영환씩 석방촉구 결의안도 민주당이 수용한다면 불법사찰 국정조사와 함께 ‘패키지’로 처리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김재연 의원이 논평을 통해 “박근혜 의원의 하명이 있고나서 내놓은 해법이 고작 이런식의 흥정인가”라며 “새누리당이 이석기 의원과 본 의원에게 색깔론을 제기하며 제명을 그토록 목놓아 외쳤던 것이 결국 민간인 불법사찰과 맞바꾸기 위한 것이었나보다”라며 비판했다.

이어 김 의원은 “민간인 불법사찰은 국기를 흔드는 중대한 범죄로 그 무엇과 흥정으로 처리될 문제가 아니”라며 “이런 식의 저급한 정치흥정에 민주당이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 진심의 중심에 민주당이 굳건히 서있으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밝혔다.

통힙진보당 혁신비대위의 이정미 대변인도 “민간인 불법사찰은 국정조사는 새누리당이 당연히 받아야 할 문제인데 조건부로 제시하는 것은 황당한 발상”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