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잔류 7명 오늘 귀환
    2013년 05월 03일 05:55 오후

Print Friendly

미지급금 문제 등으로 개성공단에 잔류하던 7명이 오늘 오후 서울로 귀환한다. 이로써 남북간 교류 협력의 마지막 연결고리였던 개성공단에 남측 인력은 단 1명도 남지 않게 된다.

통일부 관계자는 북한측과의 미수금 정산 협의가 마무리됨에 따라 오후 5시30분께 홍양호 개성공단관리위원장 등 7명 전원이 귀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소식에 민주통합당 김현 대변인은 “남북간 교류·협력의 상징으로 지난 10년 동안 어렵게 유지해온 개성공단 사업의 단절에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며 사태 해결을 위한 모든 대안을 적극 검토할 것을 촉구했다.

진보정의당 이정미 대변인도 “개성공단 정상화는 결코 포기되어서는 안 된다”며 “남북한 모두 최우선 과제로 개성공단만은 살려두어야 한다는 합의를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을 촉구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