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성장 철거한다고
    노동자들의 외침이 사라지나?
    [기고] '윗선'의 지시로 농성장을 철거한다고.....
        2013년 04월 30일 10:19 오전

    Print Friendly

    지난 19일, 쌍용자동차 문제 해결을 위해 평택 지역의 정당, 시민사회 단체가 함께 운영하고 있는 평택역 광장 천막 농성장에 평택시청 관계자가 찾아왔다.

    그들은 자신들도 안타깝지만 어쩔 수 없다며 ‘윗선’의 지시로 인해 우리 평택 지역 내의 모든 천막 농성장을 철거할 수밖에 없다며 자진 철거 협조를 요청 드리겠다고 말하고 갔다.

    결국 지난 23일 송전탑 천막 농성장 그리고 24일 협진여객 농성장에, 평택시청은 5월 15일까지 자진 철거를 요청하는 계고장을 발부하고 돌아갔다.

    평택역 광장 농성장은 지난 정리해고로 희생당한 쌍용자동차 노동자 스물 네 분의 넋을 기리고 부당함을 호소하기 위한 공간이다. 지금까지 1만 8천여 명이나 되는 시민들께서 쌍용차 문제 해결을 위한 시민 서명에 동참했다.

    또한 쌍용차 정문 앞 송전탑 위에는 두 명의 해고 노동자가 ‘해고자 원직 복직’과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외치며, 15만 4천 볼트의 고압 전류가 흐르는 철탑에서 29일 현재, 161일째 사투를 벌이고 있다.

    협진여객 앞 천막 농성장도 협진여객의 부당해고에 맞서 노동자들이 문제 해결을 위해 마련한 공간이다. 이들 천막 농성장들은 더 이상 갈 곳 없는 사회적 약자에게 우리 사회가 내어 줄 수 있는 마지막 공간이다.

    쌍용자동차 해결과 해고된 노동자들에 대한 어떠한 대책도 없이 농성장만을 철거하면 된다는 발상은 오만하고 안이하기 짝이 없다.

    특히 평택 시청 관계자들이 밝힌 ‘윗선’이 어디인지를 평택시는 분명히 밝혀야 한다. 박근혜 정부의 압력에 의해 ‘어쩔 수 없이’ 이루어지는 일이라면 평택시는 그 전후 사정을 명확히 밝혀야 한다.

    또한 지방자치단체의 단체장이 중앙정부에 압력에 밀려 시민의 안전과 기본권을 제대로 지켜내지 못한다면 ‘지방자치’라는 용어는 모순 형용의 빈껍데기일 뿐일 것이다.

    쌍용자동차와 협진여객 농성 천막은 노동자들에게 희생만을 강요하는, 기업의 이윤 논리만을 우선시하는 신자유주의의 광풍을 막아내고 노사가 함께 상생의 해법을 찾아보자는 문제 해결의 상징적인 공간이다.

    농성 천막을 철거한다고 해서 쌍용자동차와 협진여객 노동자들의 정당한 외침이 사라지지는 않는다는 것을 김선기 평택시장과 박근혜 정부는 분명히 알고 현실을 직시하기 바란다.

    쌍용자동차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정조사 실시 약속은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의 대선 공약이었다. 또한 김선기 평택시장이 속해 있는 민주통합당도 대선 공약으로 쌍용차에 대한 국정조사를 실시하고 비정규직을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약속을 잊지 말기 바란다.

    아직도 159명의 정규직 해고자와 300여명의 비정규직 해고자들이 최저 생계비에도 미치지 못하는 임금을 받고 생활하거나 거리에서 싸우고 있다. 그리고 아픈 몸들임에도 불구하고 생과 사를 넘나드는 고압 전류가 흐르는 송전탑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는 두 명의 노동자가 있다.

    김선기 평택시장은 쌍용자동차 송전탑 앞 천막과 평택역 광장 농성장 그리고 협진여객 농성장 천막 철거 계고장 발부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히기 바란다. 아울러 경제 민주화를 내걸고 당선된 박근혜 대통령이 적극적으로 해법 마련에 나서야 한다. 노동자들의 고통과 경제민주화가 양립할 수는 없다.

    정치는 문제 해결을 위해 존재한다. 국민들은 아픔과 한숨이 존재하는 낮은 곳에 있는 이들의 고통을 해결하라고 고비용을 감당하며 대의민주주의 제도를 운영하고 있는 것이다.

    민의를 대변해야 할 우리 지역 국회의원인 원유철, 이재영 의원은 도대체 무엇을 하고 있는가? 우리 지역의 시도의원들은 도대체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는 것인가?

    필자소개
    진보신당 평택안성당협 위원장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