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홍준표, 새누리당 "살인방조"
    2013년 04월 18일 06:01 오후

Print Friendly

진주의료원에 입원 중이던 환자가 전원 압박을 견디지 못해 인근 병원으로 옮긴 지 43시간만에 사망하자, 진주의료원범국민대책위원회가 긴급 기자회견을 가졌다.

18일 오후 4시30분 광화문 광장에서 이들은 “환자 상태가 노인요양병원에 옮기면 긴급한 치료가 불가능해 진주의료원에 남게 해달라고 사정을 했지만 들은 척도 하지 않았다”며 환자 사망의 책임이 1차적으로 경남도와 홍준표 도지사에게 있음을 지적했다.

특히 “국민여론에 따르겠다는 박근혜 대통령은, 국민 70%가 폐업을 반대하는데도 뒷짐만 지고 있다. 새누리당도 경남도 문제라며 책임만 회피하고 있다”며 “살인방조죄”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진주의료원범대위의 홍준표 규탄 기자회견(사진=장여진)

진주의료원범대위의 홍준표 규탄 기자회견(사진=장여진)

기자회견에 참석한 참여연대 복지노동팀장인 김남희 변호사는 “홍준표 지사 뿐만 아니라 진영 복지부장관과 박근혜 대통령 또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 변호사는 “진영 장관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법의 한계를 토로하며 업무개시명령을 내리지 못한다고 말하며 법만 탓하고 있다”며 “하지만 현행법상 충분히 진 장관이 할 수 있다”며 적극적인 사태 해결 의지가 없다고 비판했다.

대책위는 기자회견문을 통해서 진주의료원 사태의 본질이 “강성노조”가 아니라 “강성 도지사” 때문이라며 △진주의료원 폐원 움직임 중단 △복지부의 업무개시명령 발동 △왕 할머니에 죽음에 대한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 △진주의료원 폐원 조례 날치기 중단 등을 요구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