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개성공단 기업인들 방북 불허
    2013년 04월 17일 11:40 오전

Print Friendly

17일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이 오전 브리핑을 통해 “북한은 오늘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표 10명의 개성공단 방문 신청에 대해서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통보해 왔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표들의 개성공단 방문을 신청한 이유에 대해 “현지에 자사 공장을 확인하고 가동 중인 기업의 애로사항을 북한 측에 전달하고자 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러한 방문을 계기로 해서 최소한의 식자재와 의료품, 생필품을 전달하려 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북한이 이런 입주기업들의 요청과 인도적 조치마저 거부한 것에 대해 정부로서는 매우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북한 당국은 하루빨리 개성공단 근무자들의 최소한의 기본적인 생활과 인도적인 고통을 해결할 수 있는 책임있는 조치를 포함해 개성공단 정상화에 즉각적으로 나서라”고 촉구했다.

앞서 이날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표단 10명은 아침 일찍 경의선 남북출입국사무소에 모여 북한의 허가를 기다렸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