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4 재보선 공식선거 돌입
노원병, 야권후보 단일화 가능성 낮아
    2013년 04월 11일 11:51 오전

Print Friendly

4.24 재보선 공식 선거운동이 11일 시작해 13일간 열띤 선거운동에 돌입한다.

이번 재보선 지역은 서울 노원병과 부산 영도, 충남 부여·청양 등 3곳이지만 각 지역 모두 정치적으로 상징성이 큰 곳이고 박근혜 정부 들어 치러지는 첫 선거라는 점에서 각 당이 총력을 기울기고 있다.

서울 노원병의 경우 새누리당 허준영 후보와 진보정의당 김지선, 통합진보당 정태흥, 무소속 안철수 후보가 출마했으며 안 후보가 허 후보를 앞서고 있다.

부산 영도에서는 새누리당 김무성 후보가 민주당 김비오 후보, 통합진보당 민병렬 후보를 크게 따돌리고 있으며, 충남 부여·청양에서도 새누리당 이완구 후보기 민주당 황인석 후보를 큰 폭의 지지율로 앞서고 있어 10일 기자회견에서 “최다 득표율에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야권단일화 없는 재보선 치러질 가능성 높아

이번 재보선은 선거가 치러지는 곳은 모두 복수의 야권 후보가 있어 야권단일화에 관심이 몰린다.

하지만 야권은 더이상 ‘묻지마 단일화’에 회의적이기 때문에 야권단일후보를 선출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특히 안철수의 등장으로 일대 혼란이 왔던 서울 노원병의 경우 진보정의당 천호선 최고위원이 10일 기자간담회에서 “단일화는 이미 머릿속에서 사라졌다. 단일화에 대해 이제 묻지 말라”고 말해 야권 단일화 가능성은 더욱 낮아졌다.

통합진보당의 경우도 지난해 통합진보당 부정경선 사태와 대선 패배의 책임 공방 이후 당력을 강화하는데 주력하고 있으며, 통진당 사태로 인해 진보정의당과 단일화 협상에 나설 가능성은 낮다.

충남 부여·청양은 이완구 후보의 지지율이 워낙 앞서고 있는 상황이다. 민주통합당 황인석 후보와 통합진보당 천성인 후보의 지지율을 합친 것보다 6배나 가까운 지지율을 보이고 있어 야권단일화가 무색한 지경이다.

부산 영도도 크게 다르지 않는 상황이다. 다만 민주당 김비오 후보와 통합진보당 민병렬 후보의 지지율에 큰 차이가 없다는 것이 이변이라면 이변인 셈이다.

이번 선거의 선거인수는 노원병 16만2209명, 부산 영도 11만8487명, 충남 부여·청양군 8만9197명 등 총 73만4915명이다. 선거인명부는 10일부터 12일까지 열람과 이의신청을 거쳐 15일 최종 확정된다.

부재자 투표는 19~20일까지이며 올해부터 통합선거인명부 도입으로 24일 투표가 어려운 유권자는 부재자신고 없이 본인 확인만으로 부재자 투표가 가능하며 투표시간은 오전 6시부터 오후 4시까지이다.

재보궐 선거일 당일 투표시간은 오전 6시부터 8시까지이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