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인들 "남북한과 미국, 대화해야"
    2013년 04월 11일 09:46 오전

Print Friendly

교수와 작가 등 지식인들이 10일 오후 민주노총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일촉즉발의 전쟁위기를 맞아 우리는 절체절명의 위기의식을 가지고 한미당국과 북한에 이제 대결을 중단하고 평화를 위한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전국교수노동조합, 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 한국작가회의, 학술단체협의회, 한국비정규교수노동조합은 북한의 핵 실험과 한국정부의 대북 선제 타격 주장, 미국의 한반도 훈련 등을 비판하며 “한미당국과 북한이 서로 마주달리는 기차처럼 7천만 겨레의 목숨을 볼모로 전쟁위기를 고조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기자회견 중인 지식인들(사진=참세상)

기자회견 중인 작가, 지식인들(사진=참세상)

이들은 만약 한반도에 전쟁이 일어난다면 “휴전선에서 겨우 45㎞ 거리에 1천만 이상의 인구와 경제의 절반 이상이 밀집해 있는 수도 서울이 있어 전쟁이 날 경우 거의 200만 명에 이르는 민간인이 죽고 경제는 완전히 몰락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반면 이들은 “남북경협을 확대하면, 남북한이 모두 경제위기와 생존위기에서 벗어나며, 평화와 안보와 경제가 선순환하는 공존공영의 한반도 평화체제를 구축할 수 있다”며 “보수와 진보를 떠나 이성과 상식에 기반한 판단”을 주문했다.

또한 “한미 당국과 북한이 한반도 전쟁위기를 고조시키는 일체의 말과 행동을 즉각 중단하고 아무런 조건 없이 북미 간, 남북 간 대화에 나서서 전쟁위기를 해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한미당국과 북한에 한반도 평화협정 실현을 위한 협상에 즉각 나섬은 물론, 대북 특사를 파견할 것”을 요청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