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낙선해도 정치 계속할 것"
    2013년 04월 08일 10:32 오전

Print Friendly

안철수 무소속 후보 노원병 후보가 낙선해도 정치를 계속할지에 대해 “계속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안 후보는 8일 오전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서 이같이 밝힌 뒤, “현재 초보 정치인이 현실정치에 처음 뛰어든 마음으로 지금 하고 있지만 정치인은 당선되면 당선되는 대로 이제 겸허하게 그 뜻을 받들어서 열심히 의정활동을 해야 될 것이고, 만약에 낙선한다면 그것도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그것을 극복하는 과정을 국민들에게 보여드림으로써 계속 앞으로 열심히 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선거이후 신당 창당 할 것이냐는 질문에 그는 “솔직히 죄송하지만 제가 여력이 부족하다”며 “만약에 저에게 기회를 주신다면 당선된 다음 또 여러 말씀들 겸허하게 듣고 최대한 계획을 세워서 제가 마음이 결심이 되면 그때 공개적으로 말씀드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입당에 대해서는 “확정적이진 않다. 여러가지 선택지들에 대해 고민해보건 사실”이라면서도 “다른 선택지도 열릴 수 있을거라고 그 정도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진행자가 이에 낙선할 때 선택에 상당한 영향력을 끼칠 가능성이 있냐고 묻자, 안 후보는 “예, 많이 미칠 것”이라고 답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