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내 진주의료원 휴업 결정
경남도, "모든 게 노동조합 탓"?
    2013년 04월 03일 04:03 오후

Print Friendly

경상남도가 진주의료원 폐업 방침으로 갈등을 겪고 있는 가운데 3일 결국 휴업을 강행하겠다고 나서 정치권에서도 파장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의원 전원이 진주의료원 폐업에 중재안을 낼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 같은 결정한 것.

이날 경남도청 윤성혜 보건복지국장은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일부터 한 달간 진주의료원 휴업에 들어간다고 발표했다. 또한 이날부터 모든 진료행위도 중단되므로 환자들에게 다른 병원으로 옮길 것을 당부하고 휴업기간 동안 관계자외 출입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3월 27일 진주의료원 폐업 반대 집회 모습(사진=보건의료)

3월 27일 진주의료원 폐업 반대 집회 모습(사진=보건의료노조)

진주의료원 폐업은 공공의료정책 효과성 제고?

경남도는 이번 휴업결정이 ‘공공의료정책의 효과성 제고’라고 강변했다.

특히 “진주의료원은 민간을 포함한 수많은 공공의료서비스 제공기관의 하나에 불과”하다며 “진주의료원 공공성을 빌미로 노조원들의 이익만 챙기고 있었던 점을 감안할 때 경남도는 의료원노조가 아닌 도민들에게 직접 혜택이 갈 수 있도록 공공성을 되살릴 것”이라고 밝혀 폐업의 화살을 노조에게 돌리기도 했다.

나아가 경남도는 “민주노총에 소속된 강성노조의 존재로 인해 경남도의 지휘감독기능이 작동되지 않는 상황에서 결정된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강조하며 진주의료원 폐업 사태를 공공의료 정책 전체와 정치쟁점화하는 등 “투쟁의 장”으로 변질시키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경남도는 휴업을 통해 정치성을 띤 강성노조가 아닌 직원과의 대화를 제안한다”며 의료원 폐업의 본질을 ‘노조 탓’으로 돌리는 저열한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입원 환자에 대해서도 “노조측이 폐업은 철회될 것이므로 병원에 남아있을 것을 환자들에게 권유하고 있다”며 “입원 환자분들께는 빠른 시일 내에 다른 병원으로 전원하여 건강권을 유지해 주실 것을 거듭 당부”하기도 했다.

노조에게 모든 책임을 떠넘기는 듯한 경남도의 발표에 민주노총 박성식 부대변인은 <레디앙>과의 통화에서 “노동조합을 경영주체로 대접한 적도 없던 현 시점에서, 의료공공성을 파괴하는 자신들의 책임을 (노조에) 떠넘기는 것”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박 부대변인은 “이미 경남의 그 어떤 도민도 진주의료원 폐업에 찬성하지 않고 있다는 점에서도 경남도의 이 같은 폐업 강행과 노조 책임을 묻는 것은 후안무치한 태도”라고 비난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