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정은, 미사일부대 긴급 작전 회의
        2013년 03월 29일 09:53 오전

    Print Friendly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29일 오전 0시 30분 전략미사일 부대의 화력타격 임무에 관한 작전회의를 긴급 소집하고 사격 대기상태에 들어갈 것을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아군 전략로케트(미사일)들이 임의의 시각에 미국 본토와 하와이, 괌도를 비롯한 태평양작전전구안의 미제 침략군기지들, 남조선 주둔 미군 기지를 타격할 수 있게 사격대기상태에 들어가라”고 지시하고 미사일 기술준비공정계획서에 최종 서명했다고 전했다.

    회의에는 현영철 총참모장, 리영길 작전국장, 김영철 정찰총국장 겸 부총참모장, 김락겸 전략로켓군 사령관 등이 참석했다.

    김 위원장은 “미제가 남조선 상공에 연이어 스텔스 전략폭격기 B-2까지 발진시킨 것은 반공화국 적대행위가 단순한 위협 공갈단계를 넘어 무모한 행동단계에 들어섰다는 것을 다시금 보여주고 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김 위원장은 “미군 B-2 스텔스 폭격기의 한반도 진입이 “핵전쟁을 일으키겠다는 최후통첩”이라며 “미제의 핵공갈에는 무자비한 핵공격으로, 침략전쟁에는 정의의 전면전쟁으로 대답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스텔스 전략폭격기 B-2 2대가 미국 본토 27일 밤 출격해 다음날 정오께 한반도에 도착해 임무를 수행한 뒤 복귀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