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원순, "안철수에게 '잘했다'고 했다"
        2013년 03월 14일 10:22 오전

    Print Friendly

    박원순 서울시장이 안철수 전 교수의 노원병 출마와 관련, “그 직전에 제가 전화 한 번 받은 적은 있다”고 밝히며 “스스로 많은 고민, 성찰한 뒤에 내린 결론이시니까 제가 뭐라고 말씀드리기는 어렵다. ‘잘하셨다’ 이렇게 말씀을 드렸다”고 말했다.

    14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이 같이 말하며 “이미 본인이 정치를 계속하겠다고 말씀을 하셨다”며 “그 다음에 또 미국에서 오랜 고민을 했으니까 그 고민 끝에 내린 결론이라면 존중해야 되지 않냐, 이런 생각이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안 전 교수에 대해 “진심과 열정을 갖고 하면 못할 것도 없으니까 저는 안 원장님도 그런 본인의 결단이나 열정을 가지시면 또 우리 시민들이, 국민들이 원하시는 분들이 많으시니까 본인하시기에 따라 달렸다”고 말했다.

    안 전 교수의 노원병 출마에 진보정의당이 반발하고 있는 데 대해서는 “그런 문제야 당사자끼리 다 알아서 해야 되는 일”이라고 답을 피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