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최후결전 시각 왔다"
11일 0시 키리졸브 훈련 시작
    2013년 03월 11일 11:00 오전

Print Friendly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에 “3월 11일 바로 오늘부터 이 땅에서 간신히 존재해오던 조선 정전협정이 완전히 백지화 됐다”고 밝혔다.

11일 <노동신문>은 “천만군민이 떨쳐나 우리의 힘, 우리의 식으로 반미대결전을 전민항쟁으로 싸워 승리할 것”라는 제하의 글에서 “최후 결전의 시각이 왔다”고 선포했다.

앞서 <노동신문>은 10일 “침략자들에게 무자비한 철퇴를”이라는 글에서 “최후의 전면대결전에 진입한 우리 전선군집단을 비롯한 육군, 해군, 항공 및 반항공군 부대들과 전략로켓트 군부대들, 노농적위군과 붉은 청년근위대들은 최후돌격 명령만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노동신문>은 “다종화된 우리 식의 정밀핵타격 수단들도 만단의 전투태세에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의 이 같은 강도높은 위협 수위는 11일부터 시작하는 한미연합으로 진행되는 키리졸브 연습에 따른 것이다.

키리졸브 연습은 오는 21일까지 진행되며 한국군 1만여명과 미군 3천500여명이 참가한다.

이번 한미 키 리졸브 연습에는 F-22 스텔스 전투기와 B-52 전략폭격기가 남한 영공으로 비행을 시작했다. 이들 전략무기는 지상에 착륙하지 않고 일정한 훈련 공역에서 기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또한 9천750t급 이지스 구축함인 라센함, 피체랄드함을 한국으로 이동, 훈련에 참가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