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정의당 4차 전국위
"특별사면 안되면 재보궐 대응"
    2013년 02월 28일 03:41 오후

Print Friendly

진보정의당이 노회찬 공동대표의 삼성X파일 사건에 대한 3.1절 특별사면이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4.24 노원병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고 적극 대응하기로 결정했다.

28일 제4차 전국위원회에서 정의당은 이 같이 결정하며 “노원병 보궐선거에 국민들과 함께 경제민주화와 사법개혁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했던 노회찬 의원의 정신을 이어나갈 승리할 수 있는 후보를 내고 적극 대응하기로 하였으며 이 사건과 관련한 국민의 심판을 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진보정의당은 그간 3.1절 특별사면을 기다리며 재보궐선거에 대해 입장을 아껴왔다. 다른 당에서도 3.1절 특사 절차가 남아있는 만큼 재보궐선거 참여의사는 밝혔지만 적극적인 후보 발굴 등에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3.1절을 하루 앞둔 28일 현재 노회찬 공동대표에 대한 특별사면을 요구하는 서명은 온라인에서 6만4천여명, 오프라인에서 1만6천여명이 참여해 총 8만여명이 서명했다.

노회찬---

특별사면을 촉구하는 진보정의당 홈페이지의 화면

한편 민주통합당 유승희(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의원은 28일 <통신비밀보호법> 일부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법 16조가 통신의 대화내용을 공익적 목적으로 공개하는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다며 공공성과 공익성을 갖출 경우 처벌을 면하도록 개정한 것이다.

유승희 의원은 이른바 <노회찬법>을 발의하며 “<노회찬 전 국회의원 삼일절 특별사면 촉구 결의안>이 상정조차 되지 못하고 있다”며 “국민대통합을 위해 박근혜 대통령의 결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지난 22일 <노회찬 전 국회의원 삼일절 특별사면 촉구 결의안>과 <정봉주 전 국회의원 복권 촉구 결의안>을 대표 발의한 바 있다.

노 대표도 28일 SBS라디오 <서두원의 시사초점>에 출연하여 “노원병 지역은 오랫동안 활동을 했고 또 작년 선거에서도 승리한 지역이기 때문에 당연히 후보를 내야 한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통합진보당이나 민주당, 안철수 세력 등에서도 후보를 내겠다는 말이 나오는 것에 대해 노 대표는 ”아직 이 문제에 대해서 검토가 된 것은 아니지만 제 개인 판단으로는 이 지역이든 다른 지역이든 야권들이 국민들에 대한 명분과 대의가 있다면 단일화 하는 것에도 적극 나서야 하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