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참여연대 "MB 8대사건 국정조사해야"
        2013년 02월 21일 01:35 오후

    Print Friendly

    21일 오전 참여연대가 서울 종로구 통인동 느티나무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명박 정부의 8대 위법 실정사건을 선정한 뒤 이에 대한 국회 국정조사를 요구했다.

    참여연대는 이날 “이명박 정부 5년 동안 많은 위법·실정사건이 있었지만 진상이 규명되지 않은 사건 중에 주요 사건을 선정하고 진상규명과 책임자 문책을 위해 여·야가 국정조사를 실시할 것을 요청한다”며 △민간인 불법 사찰 △국정원 대선 개입 △정부 언론장악 △용산철거민 농성 강제진압 △쌍용자동차 정리해고 △제주해군기지건설 타당성 △천안함 침몰 정부조사 결과 △론스타 외환은행 먹튀 등 8건을 지목했다.

    구체적으로 이들은 민간인 불법사찰과 관련해 이명박 대통령을 포함한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 이상득 전 의원 등과 검찰의 1, 2차 수사라인 등 42명의 증인을 요구했다.

    이 밖에도 용산철거민 농성 강제진압 사건에는 당시 진압을 지휘했던 김석기 서울지방경찰청을, 론스타 먹튀 사건은 김석동 금융위원장, 천안함 진상규명에는 정운찬 전 국무총리 등을 요구했다.

    특히 참여연대는 “내곡동 사저 구입과 관련된 불법행위에 대통령이 관련되었으나 재임기간 형사소추가 면제되어 수사가 이뤄지지 않은 만큼 이 대통령 퇴임 후 형사고발하고,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과 국정원 선거개입 사건에 대한 특별검사 임명법 청원안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