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노총 여론조사 국민 90.8%,
    "박근혜 정부 노동현안 해결해야"
        2013년 02월 06일 03:17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총이 지난 2월 1일부터 2월 3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으로 여론조사한 결과 국민 90.8%가 “박근혜 새 정부 출범 전에 노동현안 해결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또한 국민 83.8%는 노동자와 노동조합에 대해 불법행위를 저지른 사용자를 처벌해야 한다고 응답했고, 쌍용자동차와 관련해서도 77.6%가 국정조사 실시를 주문했다. 현대자동차 불법 파견 문제와 관련해서도 87.1%가 대법원 판결을 현대차가 즉각 이행하는 것에 찬성의견을 보냈다.

    비상시국회의

    노동현안 비상시국회의가 5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 13층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월 투쟁을 선포했다.(사진=노동과세계 변백선 기자)

    이밖에도 쌍용자동차 파업 종료시 합의사항이었던 해고노동자 일괄복직 필요성에 61.5%가 노사화합과 사회통합 차원에서 필요하다고 응답했으며 34.4%만이 노사간 알아서 해결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노동조합이나 노동자에 대한 불법행위를 한 사용자에 대한 처벌 필요성에 대해서도 83.8%가 필요하다는 의견이었고, 필요하지 않다는 의견은 12.4%에 불과했다.

    최근 최강서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사회적 이슈가 된 한진중공업이 노조와 노동자에게 제기한 손해배상과 관련해서도 67.8%가 취하해야 한다고 응답했고 14.5%만이 취하할 필요가 없다고 응답했다.

    현대자동차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에 대한 견해에서도 71.5%가 즉시 전원 정규직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응답한 반면, 13.3%만이 정규직 전환 필요가 없다고 응답했다.

    유성기업과 같이 사측의 부당노동행위를 근절하고 노동조합의 정상 활동을 원상회복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 국민 74.1%가 필요하다는 의견에 동의했고 5.9%만이 필요하지 않다고 응답했다.

    민주노총은 이 같은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 “노동현안을 시급히 해결하는 것이 사회통합의 출발점이이며 새로운 시대를 약속했던 박근혜 당선자에 대한 신뢰의 기초임을 확인할 수 있다”며 “박 당선인은 노동현안 해결을 위해 즉각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민주노총이 <한길리서치>에 의뢰해 2월1일부터 3일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RDD 유무선 전화면접법을 사용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이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