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B 택시법 거부권 행사하면 "총파업"
        2013년 01월 22일 10:54 오전

    Print Friendly

    전국개인택시사업조합연합회 유병우 회장이 22일 이명박 대통령이 택시를 대중교통으로 인정한다는 ‘택시법’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할 것으로 알려지자, 만약 거부권을 행사한다면 25만명의 조합원과 함께 총파업을 하겠다고 나섰다.

    22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유병우 회장은 ‘택시법’이 시행된다면 1조9천억원의 예산이 소요되고, 버스전용차로에 진입하게 된다는 반대 여론에 대해 “정부에서 언론플레이를 하는 것 같다”고 일축했다.

    그는 1조9천억원의 예산에 대해 “어떤 수치를 근거로 해서 나왔는지 저희들도 모르고 있다”며 특히 “버스전용차로는 이미 들어가지 않겠다고 포기했다”고 밝혔다.

    ‘택시법’의 필요성에 대해 그는 “저희들 입장에서는 택시가 대중교통에 들어갔다고 해서 당장 무슨 재정적으로 엄청난 큰 지원을 해 달라는 요구도 아니고, 지금부터라도 택시가 힘들고 어려우니까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기초법안을 지금 만들어 토대를 놓는 단계에 지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국토해양부가 택시의 수송부담률이 9.4%로 10%에 미치지 못하는 이유로 대중교통으로 포함시키기 어렵다는 입장에 대해서도, “전에는 육상교통수단 중에서 자가용을 제외한 교통수송분담률만 산출했었다. 그런데 갑자기 작년부터인가 들어와 자가용까지 다 포함하다보니 택시수송부담률이 그렇게 낮아진 것”이라며 “자가용을 제외한 실질적인 수송부담률만 놓고 보면 택시도 29% 정도 된다”고 강조했다.

    청취자들 중 한 명이 문자를 통해 택시 기사들이 불친절하다며 이에 대한 개선책부터 내놓아야 한다는 지적에 “저희들 나름대로 개선하려고 노력하고 있지만 실질적으로 택시 종사자들의 여건이 열악하다보니 개선되고 있지 않은 것이 현실”이라며 “이 법안이 통과돼 저희들도 최소생계비만 보장된다면 당연히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고 답변했다.

    유 회장은 개인택시 기사들의 한달 벌이가 125만원에서 150만원 정도라며 “버스기사들은 월 230에서 250만원이다. 택시기사들의 배에 가까운 급여 수준이다. 옛날 같은 경우 버스회사는 전부 이직률이 굉장히 높았다”며 이미 정부 지원을 받고 있는 버스와 비교해 택시기사 종사자들의 생계가 열악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유 회장은 이명박 대통령이 끝내 ‘택시법’에 거부권을 행사하게 될 경우 “전국 25만 택시가 서울로 전부 집결해 강력한 대정부 투쟁을 전개할 것으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