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신당 김해연 도의원 사퇴
성매매 업소에서 적발…징계 예정
    2013년 01월 17일 05:41 오후

Print Friendly

진보신당 경남도당의 김해연 도의원이 지난 달 27일 창원시 상남동의 한 유사성매매 업소 단속현장에서 적발돼 검찰에 송치되자 17일 거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도의원직을 사퇴했다.

그는 “공인으로서 이번 사태에 책임 지는 것이 올바른 자세라 생각한다”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한편 진보신당 경남도당도 17일 사과성명을 냈다. 도당은 “가장 높은 수준의 도덕성을 지켜야 하는 진보신당연대회의 소속의 김해연 도의원이 유사성매매를 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되어 330만 경남도민의 명예와 자긍심에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내고 말았다”며 “부끄럽고 죄송하다”고 밝혔다.

또한 경남도당은 “진보신당연대회의는 강력한 당 내 성인지 교육을 실시하고 전당적인 재발방지 대책을 수립하여 다시는 금번 같은 불미스러운 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후속조치와 관련해서 상황이 다소 꼬인 상태다. 김해연 의원이 지난 4.11 총선 이후 정당등록이 취소된 후 본인이 진보신당 소속이 아니라 무소속 의원이라고 밝히고 다녔기 때문이다. 도당에서 진보신당을 명기하라 했음에도 본인이 당적 이름이 계속 바뀌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이라며 무소속을 고집했었다.

하지만 김 의원은 사퇴 전까지도 당비를 납부하고 있어 개인의 정치적 자유를 떠나 정당법상 진보신당 소속이다. 또한 김 의원 스스로도 17일 사퇴 기자회견 직후 도당 위원장 등에게 탈당 처리를 부탁해 본인 스스로도 인지하고 있었다.

진보신당 김일웅 비대위원장도 김 의원에 대해 “성매매는 도덕의 문제를 넘어 여성의 몸을 상품화하는 가장 극단적인 방법”이라며 “진보신당 중앙당은 이 사건의 엄정한 처리를 위해 경남도당에 진상조사와 김해연의원 사퇴권고를 명령했으며, 이후 해당 도의원에게최고 수위인 출당을 포함한 당내 징계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