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한 해킹 소동에 대해
    민주당측 "정신 나간 인수위"
        2013년 01월 17일 03:41 오후

    Print Friendly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17일 오전 기자실에 북한 소행으로 추정되는 인터넷 해킹이 포착 됐다고 밝혔으나 1시간 뒤 “북한측 해킹인지 아닌지 불분명하다”고 입장을 번복했다.

    하지만 이미 주요 매체는 인수위 발표 직후 ‘인수위 북한 해킹 흔적’이라는 속보와 해설 보도까지 내보내고 있던 상황이라 국민들의 혼란을 초래했다는 지적이다.

    이에 민주통합당 김정현 부대변인은 “정신 나간 인수위”이라고 맹공을 펼쳤다.

    이날 김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인수위가 얼이 빠졌다. 아침에는 인수위가 북한에 의해 해킹 당했다더니 아니라고 번복했다”며 “충분한 조사도 없이 인수위에 대한 북한 소행이라고 했다는 말인가. 이런 일이 인수위에서 일어났다니 창피할 뿐”이라고 힐난했다.

    아울러 이들은 “북한 해킹 소동이 벌어지는 동안 국민들은 불안에 떨었고 대북정보가 유출됐을까봐 가슴을 쓸어내렸다”며 “그렇지 않아도 ‘불통’ 인수위에 대한 국민 불신이 거센 시점이다. 보안점검도 좋지만 정신부터 차리고 국민과 소통에 힘쓸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