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환노위 의원들,
쌍용차 국정조사 요구
    2013년 01월 11일 04:39 오후

Print Friendly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민주통합당 의원들이 쌍용차 무급휴직자 455명에 대한 전원 복직 결정을 환영하면서도 국정조사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11일 이들은 보도자료를 통해 “쌍용자동차가 지난 2009년 77일간의 옥쇄파업 이후 쌍용차 경영진과 쌍용차 지부가 합의했던 ‘1년 내 무급휴직자 복귀’약속을 뒤늦게나마 이행하는 것에 관해, 우리 환노위 소속 민주통합당 의원들은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회사의 결단에 감사 드린다”고 밝혔다.

무급휴직자 전원 복귀를 국정조사를 덮는 도구로 악용해서는 안돼

또한 무급휴직자 복귀 결정을 전후해 국정조사가 불필요하다는 주장에 대해 ‘노사합의사항을 이행하는 것과 국정조사는 별개의 문제”라고 못 박았다.

이들은 “지난해 여야 환노위 의원들은 이와 같은 사실에 의견을 함께했고, 새누리당 황우여 당 대표가 두 번의 기자회견에서 국정조사를 약속한 것도 그 때문이다. 게다가 455명의 복귀결정에도 불구하고 대한문 농성장에서, 평택 송전탑에서, 와락에서 그리고 다른 일터와 집에서 또 다른 소식을 기다리는 노동자와 가족들이 있기 때문에 국정조사가 더욱 더 긴급하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이들은 “무급휴직자 복귀 약속을 이행한다는 이유로 새누리당이 국정조사를 반대하는 것은 다시 한 번 노동자들을 산 자와 죽은 자로 나누는 것일 뿐만 아니라 공당의 약속번복과 국민에 대한 거짓말”이라며 “국정조사가 경영 정상화를 방해한다는 회사측의 입장은 국정조사의 목적에 대한 오해일 뿐만 아니라, 부당한 정리해고와 회계조작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현 경영진의 책임회피”라고 비난하며 조속한 국정조사 실시를 촉구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