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노사 합의에 야권, "글쎄"
    2013년 01월 10일 06:25 오후

Print Friendly

쌍용자동차에 대한 국정조사가 임박한 시점에서 쌍용자동차 기업노조와 사측의 무급휴직자 전원 복직 방침과 관련해 야당 반응은 다소 싸늘하다.

국정조사가 가시화된 시점에 이같은 타협을 자찬하는 노사 모두 “정치권 개입은 혼란만 초래한다”며 국정조사에 부정적인 의견을 제시했기 때문이다.

이에 민주통합당 이언주 원내대변인은 10일 오후 “늦게나마 무급휴직자의 복직이 이루어지고 진일보한 것에 긍정적으로 평가한다. 다만, 복직대상에서 정리해고자 등의 문제가 포함되지 않은 것은 유감이다. 남아있는 문제들에 대한 해결과 진상규명으로 쌍용차의 정상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민주당은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 새누리당의 협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언주 대변은 ‘노력’의 의미에 대해 “이번 합의만 가지고 모든 문제가 다 해결됐다고 볼 수 없다. 국정조사도 현재 남아있는 문제에 대한 회사와 새누리당의 입장, 향후 어떻게 해결 노력을 할 것인지를 보고 국정조사 필요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보정의당의 이정미 대변인도 “기본적으로 환영하지만 내일(11일) 오전 이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개최할 예정이며, 국정조사를 촉구하는 내용을 담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통합진보당의 이수정 부대변인도 “정리해고자에 대한 언급이 없이 무급휴직자 전원복직이 마치 모든 문제가 해결된 것처럼 언론에 보도되고 있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만약 이번 합의로 국정조사를 하지 않는다면 쌍용자동차의 근본적 문제를 밝히지 않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국정조사는 여전히 유효하다는 것을 강조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