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쌍용차 무급휴직자 전원복직
    국정조사 회피하려는 꼼수 의혹
        2013년 01월 10일 05:35 오후

    Print Friendly

    쌍용자동차가 무급휴직자 455명 전원에 대해 복직을 추진하기로 했다. 오는 3월 1일부로 전원복직 인사 발령을 냈다.

    쌍용차 노사는 10일 평택공장에서 이유일 대표이사와 김규한 쌍용자동차 기업노조 위원장이 무급휴직자 복직안에 합의했다.

    하지만 정리해고자와 희망퇴직자에 대한 언급은 전혀 없는 상태에서 이루어진 것으로 쌍용자동차 국정조사가 가시화되자 그를 회피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사측은 이번에 무급휴직자 전원에 대해 합의한 기업노조가 아닌, 정리해고자 등으로 이루어진 민주노총 쌍용자동차 지부와는 그 어떤 교섭도 없었다. 문기주 해고자는 기업노조와 사측의 교섭결과에 대해 트윗터를 통해 “국정조사를 흐리게 하려는 의도인 것 같다”고 제기했다.

    작년 6월 무급휴직자들의 기자회견(사진=심상정의원실)

    또한 당초 쌍용차 사측은 한상균 지부장 시절에 합의했던 무급휴직자 복직에 대해 그 시기를 한참이나 지난 4년만에 이행한 것으로 미루고 미루던 무급휴직자의 전원 복직을 국정조사와 맞바꾸려는 것 아니냐는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

    특히 쌍용자동차노조의 김규한 위원장은 이번 전원복직과 관련해 “쌍용자동차 전체 노동자들의 내부적 동의가 전제되어야 하고, 또한 M&M(인도 마힌드라 그룹)의 실질적 투자가 선행되어야 하기 때문에 시간이 필요했다. 이제는 사회적 약속을 노사가 실천해야 한다는 일념으로 합의를 이끌어 냈다”라며 “정치권에서 주장하는 문제도 노사 의견을 배제한 채 진행된다면 또 다른 내부의 혼란이 가중될 것”이라고 말해 국정조사에 대한 반대 의견을 피력해 의혹은 더욱 커지고 있다.

    쌍용차 기업노조와 사측의 이같은 합의에 대해 쌍용차지부 이창근 기획실장은 “진작에 지켜져야 할 약속이 매우 늦게 이행되는 것은 유감이지만, 무급휴직자들에게 숨통을 틔워줬다는 것에 전적으로 환영한다”면서도 “다만 국정조사 임박 시점에 나온 것이라 싸용자동차 진실규명과 해고자 문제를 분리하려는 정치적 목적이 있어보인다”고 지적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