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1월 24일 임시대대
직선제 유예안 상정 여부 주목돼
    2013년 01월 07일 02:36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총이 오는 1월 24일(목) 제56차 임시대의원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임시대대는 ‘직선제 유예’와 관련한 규약 개정안이 포함되어 있어 관심이 주목된다.

민주노총은 지난 해 9월 26일 ‘직선제 3년 유예안’ 안건이 포함된 임시 대대를 개최했다가 과반정족수 30명이 부족해 무산됐다. 직선제 유예안은 민주노총 내부에서 가장 논쟁적인 쟁점이었다.

당시 9월 임시대대 무산 배경에도 직선제 유예안이 안건으로 상정되는 것 자체를 반대하는 입장들도 강했고, 이런 경향의 일부 대의원들은 회의 참석 자체를 거부하기도 했다. 결국 정족수 미달로 유회가 되었다.

이에 민주노총은 다시 긴급 중앙집행위원회를 개최해 차기 임시대대를 준비했고 10월 30일 대대에서는 정족 과반수를 간신히 넘겼다. 당시 임시 대대에서는 직선제 유예안이 찬성 292명, 반대 129명, 무효 5명, 찬성률 68.5%로 통과했다.

그리고 임시대대에서 직선제 3년 유예안이 통과되자 당시 김영훈 위원장은 직선제 미실시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지고 11월 7일 사퇴했다. 김 위원장 뿐만 아니라 강승철 사무총장, 정희성, 노우정 부위원장도 사퇴해 규약에 따라 정의헌 수석 부위원장이 위원장 직무대행을 맡고, 정 직무대행은 양성윤 부위원장을 사무총장 직무대행으로 지명했다.

대의원대회를 통해 새 지도부를 선출하기로 한 이후 새 집행부 후보로는 백석근 건설노조 위원장과 전병덕 전 대우자동차판매노조 위원장이 위원장-사무총장 러닝메이트로 단독 출마했다. 하지만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돌입하지도 못한 채 지도부 선거 자체가 연기됐다.

10월 30일 직선제 3년 유예안 투표에서 대리투표 등의 의혹이 제기된 것. 민주노총 중집은 곧바로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조사를 벌인 결과 당시 투표에 참여한 28명이 위임장 없이 대의원으로 교체되거나 현장에 교체되는 등 규약 위반 사례가 적발됐다고 밝혔고, 이 위반 사례의 대의원을 제외하면 과반정족수가 미달된다.

민주노총은 12월 6일 진상조사위 결과를 두고, 안건 자체가 예민한 만큼 규약과 규정의 한계가 있다 하더라도 엄밀히 적용해야 한다는 판단에 의견을 모아 만장일치로 10월 30일 임시대대가 정족수 미달로 성사되지 않았다는 점, 따라서 그 대대에서 통과된 직선제 유예안도 무효라고 결정했다. 유예안에 근거해 진행되던 지도부 선거도 당연히 중단되었다.

12월 11일 중앙위에서 정의헌 위원장 직무대행 체제가 총사퇴하고, 지도부 선거에 나섰던 백석근 건설산업연맹 위원장이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선출했다.

따라서 오는 24일 임시대대 자체의 성사 여부와 직선제 유예안의 제출과 통과 여부는 차기 지도부 선거에도 큰 영향을 미치게 되어 민주노총 내부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또한 민주노총은 24일 임시대대에 이전 임시대대와 마찬가지로 ‘직선제 3년 유예안’을 다시 상정할지 여부는 아직 확정하지 못한 상태이다. 11일(금) 중앙집행위원회에서 그 구체적 내용을 결정할 예정이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