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공운수노조연맹,
    "버스 운행거부는 '파업' 아니야"
        2012년 12월 27일 03:36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연맹이 최근 전국버스운송사업연합회에서 국회가 택시를 대중교통수단에 포함하는 <대중교통의육성및이용촉진에관한법률> 개정안을 본회의에 상정할 경우 즉각 ‘버스 전면 운행 거부’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힌 것을 두고 언론에서 ‘버스 파업’이라고 보도하는 것은 잘못된 이해라고 지적했다.

    공공운수연맹은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버스운송사업자의 ‘운행 거부’에 대해 언론들이 ‘파업’이라는 표현을 쓰는 것은 잘못됐다”며 “파업이란 노동자들이 노동조건의 유지나 개선을 위해 사업주와 정부에 맞서 일제히 작업을 거부하는 것을 말하며 이는 사회적 약자인 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해 헌법에 보장된 노동자의 권리”라고 설명했다.

    이어 공공운수연맹은 최근 버스운송사업자들의 운행 거부와 관련해 “사용자가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운행을 거부하는 행위로 노동자의 노동권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며 “이를 언론에서 자칫 ‘파업’이라는 용어를 쓰면서 마치 노동자의 단체행동인양 보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공공운수연맹은 버스운송사업자와 택시업계간의 갈등을 두고 “버스사업주들이 택시가 대중교통으로 인정받을 경우 자신들이 받는 정부 지원금이 줄어들 것을 우려한 ‘이전투구”라고 비판했다.

    공공운수연맹은 “버스사업자들은 적자 운운하며 버스운송사업의 어려움을 토로해 왔으나 단 한번도 경영상태 및 재정운영 현황을 투명하게 공개한 바가 없다”며 “택시업계 역시 택시 노동자의 노동조건 개선에 대한 구체적 방안 없이 사업자와 정치권의 이해관계만 횡행하고 있는 형편”이라며 이번 갈등이 사용자간의 갈등이라고 못 박았다.

    마지막으로 공공운수연맹은 “버스운송 사업자들과 택시 사업주들은 지금이라도 자신들의 이윤 획득만을 위한 싸움을 당장 중단하고 노동자의 노동조건 개선과 대중교통의 공공성 확대를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버스운송사업연합회는 오늘(27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국회 본회의에서 택시를 대중교통으로 인정하는 내용의 개정안이 상정만 되더라도 즉각 버스를 멈추겠다고 경고하고 있는 상황이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