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노조 한국외대 지부장 자살
…대선 이후 벌써 4번째
    2012년 12월 26일 09:59 오전

Print Friendly

제18대 대선 이후 한진중공업 최강서 조직차장과 현대중공업 이운나 초대 조직부장, 서울민권연대 최경남 활동가에 이어 대학노조 한국외대 이호일 지부장이 25일 낮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호일 지부장은 지난 11월 28일 제15대 지부장으로 당선됐으며 노조파업으로 2007년 해고된 후 2009년 복직되기도 했다.

한국외대지부 관계자는 “이 지부장이 스스로 목을 맨 채 목숨을 끊을 것을 가족들이 발견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유서가 발견됐지만 아직 내용은 파악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 지부장의 빈소는 분당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3층 12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7일 오전에 치러질 예정이다.

이같은 노동자들의 잇따른 죽음의 행보에 대해 민주노총을 비롯한 진보진영에서 26일 오전 11시30분 비상시국회의를 개최해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