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도시] 이재영에게
    2012년 12월 14일 03:32 오후

Print Friendly

* 이재영 전 진보신당 정책위의장에게 보내는 추도시를 이근원님 페북에서 동의를 얻어 게재한다. 이근원님은 이재영 전 의장과 민중당, 한국사회주의노동당, 진정추, 국민승리21, 민주노동당 등을 함께 했던 선배이기도 하다.<편집자>
—————————————

이재영에게

 

나는 살았다. 너는 떠나고

춥다

추운 겨울을 헤치고 살자 했다

그런데 너는 떠나고 나는 산다

잘 가라 웃으면서

항상 그랬던거 아니었나

차가운 바람이 불어야 비로소 아는

저 푸르름

너 아니면 누가 다복솔에 반하겄나

 

누가 알아달라고 한 적도 없다

그저 묵묵히 내 길을 갈 뿐

이름없이 빛도 없이

그저 내일을 꿈꾸었을 뿐

 

잘가자

누구나 가는 그 길일뿐

다 못꾼 꿈이야 뒷사람의 몫일뿐

그저 앞만 보고 꿈꾼 건 죄가 아니잖나

한낱 슬픔따위야 그저 살아남은 사람들의 회한일뿐

회환이 있음 더 열심히 살라하고

잘 가자

혹시나 아는가

그게 뒷사람들이 따라갈 길이 될지

그게 아니면 또 어떠랴

 

오늘도 해는 뜨고

별이야 어둘수록 빛나것지

누가 어둠을 걷을지는

거기서 보아주게

별들이 아예 어둠을 없앨지도

모르는거 아니겠나

 

모진 세상 모진 꿈만 꾸다 가는게 아니라면

그대 평안하시라

그 다음은 내가 할 일이라고

한마디만 남기시라

 

웃으며

웃으며

잘 가시게

필자소개
이근원
대학 입학과 동시에 전두환을 만나 인생이 바뀜. 원래는 학교 선생이 소망이었음. 학생운동 이후 용접공으로 안산 반월공단, 서울, 부천, 울산 등에서 노동운동을 함. 당운동으로는 민중당 및 한국사회주의노동당을 경험함. 울산을 마지막으로 운동을 정리할 뻔 하다가 다행히 노동조합운동과 접목. 현재의 공공운수노조(준)의 전신 중의 하나인 전문노련 활동을 통해 공식적인 노동운동에 결합히게 됨. 민주노총 준비위 및 1999년 단병호 위원장 시절 조직실장, 국민승리 21 및 2002년 대통령 선거시 민주노동당 조직위원장 등을 거침. 드물게 노동운동과 당운동을 경험하는 행운을 가짐

페이스북 댓글